본문

뉴스 > TV·연예

[송혜교-송중기 파경] 한류스타 부부의 이혼, 해외 매체도 대대적 보도

문수연 | 2019.06.27 | 신고 신고
조회 : 22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외신이 배우 송중기(왼쪽)와 송혜교의 파경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더팩트DB
외신이 배우 송중기(왼쪽)와 송혜교의 파경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더팩트DB

송혜교·송중기 파경에 아시아도 충격

[더팩트|문수연 기자] 배우 송중기, 송혜교가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외신도 앞다퉈 보도하고 있다.


송중기는 27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광장을 통해 지난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두 사람의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 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한다"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송혜교의 소속사 UAA코리아도 "송혜교 씨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가 결혼 1년 8개월 만에 이혼한다. /사진공동취재단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가 결혼 1년 8개월 만에 이혼한다. /사진공동취재단

송중기와 송혜교 모두 아시아에서 사랑 받고 있는 한류스타인 만큼 외신들도 두 사람의 파경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 메인은 '한국 세기의 커플 결별'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차지했다. 아사히 신문과 교도통신 등도 이혼 소식을 전했다.


CNN 인도네시아판은 송중기가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을 제출했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더 스타도 "송중기와 송혜교가 파국을 맞았다"며 이혼 소식을 알렸다.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타임스는 "'태양의 후예' 커플이 이혼하게 됐다"고 보도하며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발행했다.


대만 매체 ET투데이는 이혼 소식을 전하며 앞서 송중기가 지난달 열린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제작발표회에서 "결혼 후 마음의 안정을 얻었다"고 한 발언도 언급했다.


중국에서도 송중기, 송혜교의 이혼 소식이 화제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는 '송중기, 송혜교 이혼'이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올랐다.


한편 2016년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인연을 맺은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7년 7월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결혼을 발표했다. 이후 같은해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18일 [목]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분
[포인트경매]
KFC 크리스피치킨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