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스트레이트, YG·조 로우·정마담의 밀접한 연결고리 포착

더팩트 | 2019.06.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양현석이 정마담을 통해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게 화류계 여성을 소개시켜줬다고 전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양현석이 정마담을 통해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게 화류계 여성을 소개시켜줬다고 전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제작진 "YG 자금 확보 위해 동남아시아 재력가 관리"

[더팩트|박슬기 기자]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성 접대 의혹과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24일 방송에서 "조 로우가 2014년 유흥업소 여성들을 유럽으로 불러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고 보도하며 YG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양현석과 싸이는 조 로우와 일회성으로 만난 게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그들이 유흥업소에서 만날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 증언을 내놨다. 목격자는 "조 로우가 상석인 가장 안쪽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일행들과 업소 여성들이 착석했다"며 "문 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맞은편 화장실 입구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앉았다"고 설명했다.


방송에 따르면 조 로우 일행과 정마담, 양현석이 강남 정마담의 고급 유흥업소에서 만남을 가진지 한 달 뒤인 2014년 10월, 조로우의 초대로 정마담이 인솔한 10여명의 여성이 프랑스로 건너가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


이 여성들은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을 받기로 하고, 유럽으로 건너가 일주일간 체류했다. 또 초호화 요트에서 숙박을 해결하고, 일부 여성들은 조 로우와 그 일행들의 방에서 밤을 보냈다.

조 로우는 유흥업소 여성 10명을 유럽으로 데려가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조 로우는 유흥업소 여성 10명을 유럽으로 데려가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제작진은 유럽 여행을 떠난 여성 중 한 명과 통화했다. 해당 여성은 "업소에서 쓰는 이름으로 아무개가 조 로우의 파트너였던 것으로 안다. 여행 마지막 날에도 조 로우가 저녁 8시면 닫는 매장의 문을 열게 해 명품 옷과 가방 등을 선물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스트레이트' 측은 "유흥업소 여성들의 유럽 출장이 'YG 직원을 통해 성사됐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조 로우가 여성들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YG 직원에게 전한 뒤 YG 직원이 정마담에게 여성 섭외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들을 관리한 이유에 대해 "그룹 빅뱅의 군 입대와 당시 YG 측이 추진하던 동남아시아 지역 외식 사업 진출과 관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YG의 대표 수입원인 빅뱅이 입대를 할 경우 수입원이 막힐 가능성이 커지자 양현석이 아시아 외식사업 브랜드 확장을 노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진 조 로우는 45억 달러(5조 3000억원)가 넘는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관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에 수배 중이다. 또한 그는 유명 모델 미란다 커와 만났다고 알려져 관심을 모은 인물이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13일 [수]

[출석부]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