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양현석, 성접대 의혹 “황하나도 있었다…화류계 큰 손 정마담 동석” 황하나, 양현석 성접대 자리에 왜 있었나

한국스포츠경제 | 2019.05.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양현석, 성접대 자리에 “황하나도 있었다” 증언 나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자리에 가수 박유천(31)의 옛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도 동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
양현석, 성접대 자리에 “황하나도 있었다” 증언 나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자리에 가수 박유천(31)의 옛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도 동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 (좌) 양현석 연합뉴스, (우) 황하나 SNS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황하나, 양현석과 무슨 관계? “화류계 여성들 속 황하나도 있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자리에 가수 박유천(31)의 옛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도 동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27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증언을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재력가들이 찾은 강남 고급 레스토랑에는 YG엔터테인먼트 핵심 인물도 같이 했다. 목격자 B 씨는 “최소 세 차례 YG 인물들이 재력가들과의 만남이 있었다. 또 소속 유명 가수들이 나와 상당히 긴 시간 얘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남성 8명 정도,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 있었다. 여성 중 10명 이상은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으로 알고 있다. 황하나 씨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B씨에 따르면 식사를 마친 이들은 사실상 양 대표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 클럽 '엔비(NB)'로 이동했다. 그리고 클럽에서의 이 술자리가 사실상 성접대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많았고 이른 바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들은 재력가들의 전용 헬기를 타고 해외로 떠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양현석은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이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양현석은 승리가 운영했던 홍대 클럽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으며 언론에 이름이 오르내린 바 있다. 승리의 성접대 당시 숙박비를 결제한 카드가 YG의 법인카드였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게다가 이번에는 식사 자리에 버닝썬 VIP였던 황하나 씨도 참석했다는 증언이 나온 것이다. 그러나 양현석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서 "몰랐었다"고 선을 긋고 있다.


황하나 씨는 지난 2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클럽 버닝썬의 VIP이었고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도 친분이 있었다고 알려졌다. 방송에 따르면 황하나 씨는 술집 애들과 많이 어울렸으며 약 먹고 서로 성관계를 하는 '하파'(하우스파티)까지 즐겼다. '하파'는 주로 서울 한남동·청담동·역삼동 등 유명 고급빌라에서 이뤄졌다.


황하나 씨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자신의 집 등에서 3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그리고 지난 24일 수원지검은 황하나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황하나 씨에 대한 첫 재판은 다음달 5일 수원지법에서 열린다. 박씨의 첫 재판도 다음달 14일로 정해졌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