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한국당-미래당, 양정철·서훈 만찬 언론보도 해명 요구

오현수 기자 | 2019.05.27 | 신고 신고
조회 : 25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전희경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서울=포커스투데이) 오현수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양정철? 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 만찬 언론보도에 대해 해명을 요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은 대변인은 27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총선 총책과 국가 기밀을 다루는 대한민국 정보기관 최고수장이 비밀회동을 한 것이 언론에 통해 밝혀졌다"며 "두 사람의 만남 자체가 잘못된 것이며 만남의 목적은 짐작하고 남음이 있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양정철 원장은 부적절한 만남이 취재를 통해 알려지자 이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으로 매도하며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인지? 되묻고 있다"며 "부적절한 만남에 대한 사과와 해명이 아니라 공격으로 나섰다"고 비난했다.


또 "양정철 원장과 서훈 원장의 부적절한 만남이 발각이 된 것은 어쩌면 빙산의 일각일지 모른다"며 국회를 통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밝혀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은 무려 4시간 넘는 시간 동안 무슨 이유로 만나서 어떤 내용의 대화를 나누었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이 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진=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사진=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국정원의 정치 개입을 차단해야 한다고 어느 정부보다 강력히 주장해왔는데 현직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 수장을 오랜 기간 만나서 밀담을 주고받는 게 관련 적절한 처신인지"를 물었다.


이종철 대변인은 "양정철 원장의 '사적인 지인 모임'이었다고 하는데 정말 그렇다면 서훈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원회에 즉각 출석해 사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포커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19일 [수]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