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 엔씨소프트로부터 100억 투자 유치

박슬기 | 2019.05.23 | 신고 신고
조회 : 6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엔씨소프트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았다. /메리크리스마스 제공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엔씨소프트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았다. /메리크리스마스 제공

"글로벌 콘텐츠 팩토리로 성장해 나갈 것"

[더팩트|박슬기 기자]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국대 대표 게임 개발사인 엔씨소프트로부터 100억원대 유상증자를 통한 투자유치를 진행한다.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23일 "영화·드라마 시장에서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의 가치는 점점 더 커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엔씨소프트가 국내 및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슈퍼 IP를 만들어왔던 수많은 성공사례는 메리크리스마스가 IP 중심의 글로벌 콘텐츠 팩토리로 성장해 나가는 데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크리스마스는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쇼박스를 이끌어왔던 유정훈 대표가 지난해 설립한 투자배급사다. 올해 1월 첫 배급 작품이었던 '내 안의 그놈'이 극장 관객 200만명을 달성하며 주목받았다. 또한 2020년 개봉 예정인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등 캐스팅이 확정된 한국 최초 SF영화 '승리호'의 투자배급사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는 'IP 중심의 글로벌 콘텐츠 팩토리'라는 메리크리스마스의 설립 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투자유치다. 엔씨소프트 유주동 투자 실장은 "엔씨소프트 IP를 게임을 넘어 다양한 미디어 영역으로 확장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으로 투자를 결정했다"며 "게임 산업에서 가치를 인정받은 엔씨소프트 IP와 메리크리스마스의 콘텐츠 투자·배급 노하우가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리크리스마스는 지난해 회사 설립과 동시에 화이브라더스코리아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하고, 중국 최대 콘텐츠 기업인 화이 브라더스와 영화·드라마 공동제작 파트너십을 맺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의 기반을 다졌다.


이번 투자유치에서 확보한 자금은 IP 기획·개발, 제작 투자 등 콘텐츠 라인업을 단단하게 하는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19일 [수]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롯데시네마 1인 영화관람권(2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