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바람이 분다 ‘이런 모습 처음이야~!’ 김가은 사랑스럽고 도발적인 ‘열혈 직진녀’ 완벽 변신 러블리 꽃 미소 포착

임종태 기자 | 2019.05.23 | 신고 신고
조회 : 3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캐릭터 소화제’ 김가은의 러블리 꽃 미소가 포착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측이 첫 방송을 4일 앞둔 23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중무장한 김가은의 스틸컷을 공개해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높였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섬세한 연기로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드는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짙은 감성 멜로를 선보인다. 여기에 대세 배우 김성철과 김가은까지 가세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가한 로맨스로 활력을 불어넣는다.
 
공개된 사진 속 걸크러쉬 이미지를 벗어던진 김가은의 청량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한긍정 에너지를 장착한 특수분장사 ‘손예림’으로 완벽 빙의한 김가은. 흐트러짐 없이 집중한 표정에서 전해지는 프로의 아우라로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전작 ‘눈이 부시게’에서 쿨하고 ‘멋쁨(멋지고 예쁨)’ 넘치는 모습으로 여심까지 사로잡았던 김가은이 이번 드라마에서 선보일 확실한 변신에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진 사진 속 애교 넘치는 얼굴로 누군가를 향해 귀여운 손하트를 발사하는 모습은 사랑에 솔직한 손예림 그 자체. 단 세 장의 사진 안에 팔색조 같은 매력을 가득 채운 김가은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김가은이 연기하는 ‘손예림’은 힘든 상황도 유리하게 자동 인코딩하는 초긍정 마인드를 가진 특수분장계의 금손이다. 철벽남 브라이언 정(김성철 분)을 향해 무한 직진하는 ‘정 바라기’로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는다. 또한, 능력을 발휘해 수진(김하늘 분)의 변신을 돕는 조력자로도 활약하며 극의 재미를 더할 전망. 김가은은 “대본이 매우 흥미로웠고 손예림이라는 인물이 입체적이어서 눈길이 갔다”고 선택 이유를 밝히며 “사랑에 솔직한 예림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성장하고 완성되어 가는 인물이다.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특수분장팀에서 일하는 인물이다 보니 관련 영상도 찾아보며 열심히 준비했다”며 손예림을 완벽하게 구현하기 위한 열정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브라이언 정을 연기하는 김성철과의 예측불가한 로맨스도 궁금증을 자극하는 대목. 사랑스럽고 도발적인 손예림의 직진 로맨스는 놓치면 안 될 또 다른 관전 포인트이기도 하다. 이에 김가은은 “브라이언과 손예림의 케미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며 “첫 촬영부터 어색함이 없을 정도로 호흡이 정말 좋았다”라는 말로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오는 27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0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16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T Rex 버거
[포인트경매]
투썸 플레이스 카라멜마끼아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