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정성화 “쌍둥이 출산 후 아이가 셋…아내에게 용단 받아 써”

고예인 기자 | 2019.05.23 | 신고 신고
조회 : 25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뮤지컬배우 정성화/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뮤지컬배우 정성화/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정성화가 아내에게 용돈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뮤지컬 배우 정성화가 출연했다.


지난 2016년에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했던 정성화. 그는 "그 때는 조금 젊었다. 이제는 1년 1년이 소중하다. 40대 중반이 됐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성화는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 DJ 김영철로부터 "후배들에게 밥을 잘 사준다고 들었다"는 말을 듣고 "지금은 못 사준다"고 고백했다.


정성화는 제가 쌍둥이를 출산하고 애가 셋이 됐다. 그러다보니 제가 돈을 관리 안 하고 용돈을 받아 쓴다. 그래서 용돈에 한계가 있다 보니 이제 잘 못 사준다. 결재를 받아야 한다. 후배들 보면 미안하다"고 밝혔다.


또한 살이 빠진 것 같다는 이야기에는 "지금 10kg정도 감량했다. 원래 83kg였는데 오늘 아침에 재보니까 73.9kg가 됐더라"며 작품을 위해 다이어트 중임을 알려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8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