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전광훈 목사 “황교안은 이승만-박정희 뒤 잇는 정치인, 현재 국회 빨갱이들 차지”

박창욱 기자 | 2019.05.20 | 신고 신고
조회 : 48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광훈 목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전광훈 목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전광훈 목사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목사님은 유세 중’ 편으로 꾸며져 종교인들의 정치 유세를 파헤쳤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3월 20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에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하나님께서 일찍이 준비하셨던 황교안 대표님을 자유한국당의 대표님으로 세워주시고 ‘이승만 대통령 그리고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가는 세 번째 지도자가 되어 줬으면 좋겠다’는 욕심을 가지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번에 우리 황고안 대표님의 첫 번째 고비가 돌아오는 내년 4월 15일에 있는 총선”이라며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200석 못하면 저는 개인적으로 이 국가가 해체될지도 모른다하는 위기감을 갖고 한기총 대표회장을 진행하고 있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또 전광훈 목사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신도 수백명을 두고 진행된 설교에서 “교회는 주님의 나라를 추구하기 위해서 가는 것”이라며 일반적인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런데 전광훈 목사는 “내년에 4월 15일날 총선 다시하는데 이 날이 대한민국이 사느냐, 해체되느냐 결정적인 날이라고 믿고 나는 지금 기도를 빡세게 하고 있어, 여러분도 기도를 세게 하십시오”라고 말했다.


또 “빨갱이 국회의원들 다 쳐내버려야 돼 지금 국회가 다 빨갱이 자식들이 다 차지해서 말이야”라고 발언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6일 [월]

[출석부]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