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자백’ 유재명, 화재 현장 ‘무슨 일이?’

안승희 기자 | 2019.04.20 | 신고 신고
조회 : 15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tvN'자백'

(서울=국제뉴스)안승희 기자=‘자백’ 유재명이 치솟는 불길 화염 앞에 서있어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tvN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 극본 임희철)이 촘촘한 스토리, 디테일한 연츨, 배우들의 호연까지 완벽한 앙상블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 가운데 ‘자백’ 측이 9회 방송을 앞두고, 유재명(기춘호 역)이 붉은 화염을 마주한 현장 스틸을 공개해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는 것.


지난 ‘자백’ 8회에서는 ‘도벤저스’ 최도현(이준호 분)-기춘호-하유리(신현빈 분)-진여사(남기애 분)가 공조해 10년 전 ‘창현동(고은주) 살인사건’과 ‘김선희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조기탁(윤경호 분)이 허재만으로 신분세탁 했음을 밝혀내 소름을 돋게 만들었다. 특히 극의 말미, 잔혹한 살인마 조기탁이 10년 전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에 대해 중요한 증언을 하려는 한종구(류경수 분)의 입막음을 시도해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에 과연 최도현-기춘호가 조기탁의 범행을 밝혀내고 이들이 좇는 진실에 다가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공개된 스틸 속 유재명이 차량 화재 현장에서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유재명은 활활 타오르고 있는 차량 앞에 홀로 서있는 모습. 칠흑 같이 캄캄한 밤을 대낮처럼 환하게 만들 정도로 맹렬히 치솟는 불길이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유재명은 긴박한 상황에도 한치의 흔들림도 없는 모습이다. 마치 불구덩이 한가운데 서 있는 것처럼 유재명의 코앞에서 화염이 일렁이고 있지만 물러서기는커녕 날 선 눈빛으로 차량을 쏘아보는 모습이 심박수를 급 상승시킨다. 이에 유재명이 홀로 화재 현장에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또한 불타는 차량의 정체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자백’ 측은 “오늘(20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최도현-기춘호가 조기탁의 범행을 밝혀낼 증거를 잡아내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최도현-기춘호와 조기탁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오늘(20일) 밤 9시에 9회가 방송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16일 [화]

[출석부]
허니버터칩
[포인트경매]
BBQ 황금올리브치킨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