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아나운서 김소영,거리의 만찬 합류...MC 박미선,박사 김지윤과 호흡

국제뉴스 | 2018.11.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소영 아나운서가 현장 시사X토크 프로그램 KBS 1TV ‘거리의 만찬’에 합류한다.


"할말 있는 당신과"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현장을 누빌 KBS 1TV ‘거리의 만찬’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요청 끝에 4개월 만에 정규 편성을 확정지었다. 특히 새롭게 편성된 ‘거리의 만찬’은 대한민국 대표 여성 MC 박미선, 걸크러쉬 매력 정치학박사 김지윤에 퇴사 후 책방 주인으로 변신한 아나운서 김소영이 합류해 풍성함을 더한다.


16일 밤 10시 첫방송 될 ‘거리의 만찬’에서는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발로 뛰고 있는 4명의 여성들을 만났다. 그녀들의 정체는 강서 장애인 부모연대 회원 4인방! 겉으로 보기엔 어느 엄마들과 똑같지만 밤샘 농성을 하고 삭발까지 해가며 지금의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을 이루어낸 영웅이다. 평범한 그녀들이 거칠게 싸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특수학교가 없어 매일 긴 시간을 통학하고 다니는 장애 학생들. 집 근처에 있는 일반학교에서 통합교육을 받는 방법도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적응하기가 매우 힘들다고 엄마들은 입을 모아 이야기한다. 김지윤은 독일처럼 특수교육이 잘 되어있는 나라도 과거 부모 운동이 있었기 때문에 자리를 잡은 것이라 말하며 엄마들을 응원했다.


김소영은 "나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나와 같은 사람들만 있었기 때문에 학교를 짓는데 10년 가까이 걸렸다."라고 털어놓으며 반성했다. 박미선도 "모르는 게 너무 많았구나. 그들이 원하는 걸 몰랐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욕이라도 배웠으면 좋겠어요라는 말이 너무 마음에 남는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지윤은 "장애가 그들의 정체성이 된다. 어떻게 생겼는지 남녀인지조차 중요해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당연하게 보장받아야 할 권리인 교육권. 장애라는 이유로 그 권리를 박탈당하지 않는 세상이 만들어지기를 세 MC는 뜻을 모아 바란다. 어쩌면 우린 알면서도 모른 척하며 그들의 권리를 외면해왔던 건 아니었을까?


한편, KBS 1TV <거리의 만찬>은 오는 11월 16일 밤 10시 첫방송된다.

   
▲ 사진출처=KBS '거리의 만찬' 방송화면 캡쳐, IOK컴퍼니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경북 상주에서 국내 첫 네쌍둥이 송아지 탄생 화제
경북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에서 국내 처음으로 탄생한 송아지 네쌍둥이. 상주시 제공 ...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진·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팀이 드라마 종영 후 포상 ...
"유고스타→유산슬→유라섹→?"......
트로트 가수, 드러머 등 색다른 변신을 선보이고 있는 유재석이 ...
김광현 "10년만에 타격 훈련 어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 데뷔를 준비하고 있는 ...
호남 3당 ‘민주통합 의원모임’ ...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동교섭단체 합...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17일 [월]

[출석부]
포스틱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