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1인 기획사 홀로서기 채연, 날개달 수 있을까

권준영 | 2018.11.09 | 신고 신고
조회 : 19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수 채연이 3년 6개월 만에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를 내고 본격적인 음악활동에 나선다./차이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채연이 3년 6개월 만에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를 내고 본격적인 음악활동에 나선다./차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채연 "11월 가요계 대란? 나와는 별로 관련 없을 듯" 웃음

[더팩트ㅣ권준영 기자] 어느덧 데뷔 15년 차에 접어든 가수 채연이 오랜 침묵을 깨고 '섹시 디바'의 귀환을 알렸다. 그간 소속사의 도움을 받으며 가수 활동을 펼쳐온 그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1인 기획사를 설립하고 홀로서기에 나섰기 때문. 치열한 음원 시장에서 채연이 다시 날개를 달 수 있을지 주목된다.


9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는 채연의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채연의 이번 컴백은 지난 2015년 싱글 앨범 '안 봐도 비디오' 이후 약 3년 6개월 만이다. 특히 이번 신보는 데뷔 15주년을 기념하는 앨범이 될 전망이다.


이번 앨범은 가수 JBJ, 황치열, 환희 등 가수들과 작업했으며 장르를 넘나드는 만능 프로듀서 Bull$EyE(불스아이)와 아스트로, 에이프릴, 틴탑 등 다수 아이돌과 작업하며 핫 트렌디 작곡가로 떠오른 real-fantasy(리얼-판타지)가 공동 작업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채연의 신보는 한국뿐만 아니라 활발히 활동 중인 중국에서도 동시 발매된다. 중국에서 한류스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채연은 이번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활동 입지를 더욱 굳힌다는 계획이다.


그간 한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지 않은 채연. 그의 근황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이날 채연은 "한국 활동은 활발히는 아니지만, 간간이 하고 있었고 얼마 전에 드라마 한 편을 찍었다. 아시아 6개국이 참여하는 공포영화 프로젝트인데 제가 대표로 출연하게 됐다. 마침 오는 11일에 제가 나오는 편이 방송된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어 "너무 떨린다. 다 내려놨다고 생각했었다. '하던 거 하면 되지', '15년간 하던 건데'라는 생각이 있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하루는 떨렸다가 하루는 또 괜찮다는 생각이 매일매일 반복되어서 지옥 같은(?) 나날들이었다"며 "앨범을 내야겠다고 결정한 뒤 꿈을 꿨다. 정말 아무것도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대에 올라가는 내용이었다. 더 열심히 준비하라는 뜻이 아닌가 싶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무엇보다도 이번 신보는 채연이 1인 기획사로 홀로서기를 한 뒤 처음으로 발매하는 음원이기에 그 의미가 깊다.


채연은 "이번 앨범이 들으시는 분들은 '항상 똑같지'라는 생각을 하실 수 있는데 저는 조금 달랐다. 제가 둥지를 떠나 1인 기획사로 나와서 처음 나온 앨범이고 하나부터 열까지 제 손을 안 거친 것이 없다"며 "저도 정말 많이 배웠다. 저도 '생계형 가수'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앨범을 제작하려고 하다 보니 아는 게 하나도 없더라. 새로운 것도 많이 배웠고 스스로 공부하면서 앨범을 제작했다"고 애착을 보였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서포트를 받는 것에 익숙했었다. 제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었다. 저는 밥상을 차려주면 숟가락 들고 먹기만 했었다"며 "실제로 모든 것을 혼자 해보니 생각보다 제가 모르는 게 많이 있었다고 느꼈다. 데뷔한지 15년이 지났지만 '스스로 발로 뛰어야 겠구나', '나라고 못할 게 뭐 있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홀로서기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채연의 신보 '봤자야'(Bazzaya)는 오는 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차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채연의 신보 '봤자야'(Bazzaya)는 오는 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차이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인 '봤자야'는 자신에게 결별을 고한 남자가 후회하고 돌아와 봤자 받아주지 않겠다는 내용의 가사가 담겼다. 좀 더 당당하고 자존감 높은 여성의 모습에 채연만의 섹시함을 더했고, 뭄바톤 리듬을 베이스로 한 멜로디에 동양적인 테마 라인을 가미해 신선함을 배가시켰다. 특히 기승전결이 확실한 라인 구성과 동시에 중독성 높은 훅으로 무장해 듣는 재미를 높였다.


그는 "작곡가 불스아이와 작업했다. 내 이전 앨범에도 많은 작업을 도와줬고 내가 작업하며 굉장히 귀찮게 했는데도 열심히 도와줘서 감사했다"라며 "뭄바톤의 동양적 분위기가 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봤자야'라는 말은) 사실 저희가 이야기할 때 많이 쓰는 표현이다. 너 다시 나한테 돌아와 봤자야 있을 때 잘해. 그런 의미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데뷔 15주년인 만큼 이번 앨범에 신경을 많이 썼다. 타이틀곡도 많은 수정을 거치면서 나온 제 자식 같은 곡"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채연이 앨범을 발매하는 11월에는 그룹 워너원, 트와이스, 엑소 등 대형 아이돌들이 컴백을 기다리고 있다. 부담감은 없었을까.


이에 대해 "사실 언제 나와도 컴백 대란이지 않을까. 워낙 쟁쟁한 아이돌들이 많기 때문에 몇 월에 나와도 피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그분들이 컴백하는 것과 저와는 크게 상관이 없을 것 같기도 하"고 웃으며 말했다.


끝으로 채연은 "이번 앨범으로 음악차트 순위 1위로 갈 수 없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채연'이라는 가수가 나왔고 이런 노래를 부르고 있다고 알려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제가 아직도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노래도 노래지만 채연이 활동을 계속하고 있고 앞으로도 여러분 앞에서 좋은 기운을 줄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계속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채연은 오는 13일 새 싱글 앨범 '봤자야'를 발매하며 3년 6개월 만에 가수 활동에 기지개를 켠다.


kjy@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확대경] 이언주부터 이해찬까지…정치권도 '유튜브' 시대

· 삼성전자, 폴더블용 UI·디스플레이 공개…"완전히 새로운 경험"

· [TF초점] 미국 중간선거 '하원' 민주 '상원' 공화, 양분…한반도 영향은?

· '친정' 찾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에너지 소재 분야 투자 지속하겠다"

· 김택진 대표 "양산형 지양, 흔들림 없이 추진"…리니지2M·아이온2 출격 대기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3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22일 [목]

[출석부]
카페라떼 Tall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쉑쉑치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