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해피투게더 이수근, 방송 일 못하고 힘들었을 때 언급 누가 힘이 됐나?

정한샘 기자 | 2018.11.09 | 신고 신고
조회 : 5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 방송 캡처

이수근이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스페셜 mc로 이수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은 "힘들었을 때 전현무가 1억을 빌려줬었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앞서 방송된 '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해 강호동이 힘든시절 위로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수근은 "방송 일을 못하고 있을 때 이 자리가 많이 그리웠을 텐데, 그 당시 옆에서 가장 힘이 되어 준 사람이 누구냐"는 물음에 망설임 없이 "강호동"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수근은 "힘든 시간 동안 강호동 씨가 매일 매일 전화를 줬다. 어느 날 갑자기 호동 씨가 행선지도 알려주지 않은 채 강원도로 놀러가자고 했다. 어리둥절해 하며 따라가보니 예전에 강호동 씨와 함께 진행했던 여행 프로그램 촬영지였다.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가 여행 프로그램 촬영 당시 갔던 곳을 똑같이 다니며 호동 씨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왔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