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E-핫스팟] 주지훈-류승룡-배두나 ‘킹덤’, 넷플릭스 살릴 韓드라마 될까

양지원 기자 | 2018.11.08 | 신고 신고
조회 : 15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넷플릭스 첫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 ‘킹덤’이 내년 1월 25일 공개된다.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 화려한 캐스팅과 거대한 자본이 투입돼 기대를 모은다. 기존의 방송사가 아닌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킹덤’이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킹덤’ 주지훈, 류승룡, 김은희 작가, 김성훈PD는 8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라인업 이벤트 행사 ‘See What’s Next: Asia’에 참석했다.


‘킹덤’은 넷플릭스의 첫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다.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좀비물로 시즌1 회당 제작비 15억~20원이 투입됐다. 시즌1은 총 6회분이다.


김은희 작가는 “배고픔, 식욕만 남은 괴물들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괴물들이 어떻게 생겨났으며 그러한 아픔이 얼마나 큰지 알아가는 그린다. 전체적인 테마는 ‘배고픔’이다”라고 말했다.


당초 ‘킹덤’은 기존 드라마에서 다루지 않았던 잔혹성을 띤 작품으로 주목 받은 바 있다. 김 작가는 “드라마 플랫폼에서는 불가능할 정도로 잔인하다”면서 “하지만 넷플릭스를 통해 훨씬 더 자유롭게 창작활동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주지훈은 왕세자 이창 역을 맡아 드라마를 이끈다. 주지훈은 “왕관의 무게를 견뎌야 한다는 걸 잘 모르는 왕자가 민초들을 만나 고통을 함께 느끼며 좋은 리더로 성장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정서적인 결핍을 받고 있을 때 인간이 어떤 선택을 할 수 있는지 고민을 한다. 실제로 내가 했던 고민이기도 하다”며 캐릭터와 닮은 점을 알렸다.

류승룡은 조선의 실세이자 악역을 맡아 주지훈과 대립한다. 그는 “권력에 대한 욕망과 굶주림을 가진 사람”이라며 “왕보다 더한 권력을 갖고 왕세자와 딸까지 이용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김성훈PD는 “너무나 단면적으로 보일까봐 걱정했는데 류승룡이 카메라 앞에 선 순간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며 류승룡의 연기를 극찬했다.

주지훈에 대해서는 “외롭고 쓸쓸한 카리스마를 지닌 배우”라며 “센스와 지능을 겸비했다. 내가 아는 배우 중 가장 지능이 높은 배우같다”며 추켜세워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불참한 배두나에 대해서는 “진실성 있는 연기력을 지녔다. 공감을 자아낼 수 있는 최고의 배우”라고 평가했다.

이날 티저 예고편을 통해 짧게 공개된 ‘킹덤’은 조선시대 역병을 얻고 괴물로 변해가는 이들의 모습을 잔인하고 섬세하게 묘사해 시선을 끌었다.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는 캐릭터에 걸맞는 연기력으로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킹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킹덤’ 시즌2는 사실이다”라며 “시즌1이 론칭되기도 전에 시즌2를 확정하는 것이 드문 일이다. 상영회에 가면 왜 그런지 알 것”이라고 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