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서원, 당시 기억 하나도 안난다? 진정성 안 보여

손봉희 기자 | 2018.07.12 | 신고 신고
조회 : 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강제추행과 협박 사실로 경찰 조사를 받던 이서원의 첫 공판이 열렸다.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이서원은 강제추행과 협박 사실을 인정하며 용서를 빌었다. 하지만 당시 상황에 대해서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서원의 변호인은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그의 친구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인정하며 "변명할 수 없고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빈다"고 전했다. 하지만 당시 '물고기가 공격한다' 등의 말을 할 정도로 만취 상태였던 것을 이유로 들어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했다. 특히 이번 공판에서는 피해 연예인의 귓볼에서 이서원의 타액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재판이 끝난 후 이서원은 법정을 나가면서 미소를 지어보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이서원의 행동에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이서원은 경찰 조사 당시에도 꾸준한 SNS 활동을 해온 것으로 드러나 자숙하는 사람에게 맞는 행동이 아니라는 비난을 받았다. 여러 네티즌들은 감형을 위해 일부러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마저 보내고 있다. 또한 네티즌들은 "술 들어가면 봐주는 문화. 잘못됐다"라며 심신미약 감형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음 재판은 9월 6일에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뷰티국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23일 [월]

[출석부]
딸기마카롱+아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