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리우 "심은진·간미연에 피해 사과, 보복 두렵지만 고소 진행"(전문)

지예은 | 2018.07.11 | 신고 신고
조회 : 37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심은진 루머 상대' 김리우, 악플러 법정 대응 예고. 11일 배우 김리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러에게 강경한 법적 대응을 나설 것을 전했다. /김리우 인스타그램
'심은진 루머 상대' 김리우, 악플러 법정 대응 예고. 11일 배우 김리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러에게 강경한 법적 대응을 나설 것을 전했다. /김리우 인스타그램

김리우 "심은진 악플러가 2년간 스토킹"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가 자신과 가수 심은진을 둘러싼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리우는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남기며 심경을 전했다. 그는 "일단 이번 일에 대해 동명이인 감독과 관련된 일은 아니라는 걸 밝힌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김리우라는 예명으로 몇 년 전부터 활동을 하고 있다. 심은진과는 대학 선·후배 그리고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라고 둘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어 "심은진 말처럼 2016년 10월쯤부터 누군지도 모르는 여자에게 스토킹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모든 SNS에 접근해 신상을 알아내 범죄를 저질렀고, 운영하던 쇼핑몰에도 찾아와 영업방해를 일삼았다"고 전했다. 김리우는 말할 수 없는 고통에 시달리다 첫 고소를 했지만,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기에 선처를 하여 합의를 해줬다고 말을 이어갔다.


김리우는 "하지만 합의 후에도 범죄는 계속됐고, 또 고소를 했다. 구약식 벌금 300만 원 형에 처해졌고, 현재도 재판 중이다"라면서 "하지만 여전히 수없이 전화를 걸어오고, 괴롭혔다. 그러더니 나의 지인들에게까지 피해를 끼치기 시작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또 "조속히 해결하려고 노력 중이다. 심은진과 간미연 등 지인들에게 죄송하다. 보복범죄가 조금 두렵기는 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본의 아니게 이런 상황 되어 저도 당황스럽지만 응원해주시는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심은진은 1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김기덕 감독과 부적절한 관계이며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 내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고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1일 심은진은 "캡처 사진만 180장에 달한다. 오늘 경찰서에 간다"며 선처 없이 법적 조치할 의지를 내비쳤다. 이후 루머의 당사자인 김리우는 이날 장문의 글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이날 김리우는 장문의 심경글을 통해 루머에 대한 해명과 함께 악플러에 대한 고소 진행을 예고했다. /김리우 인스타그램
이날 김리우는 장문의 심경글을 통해 루머에 대한 해명과 함께 악플러에 대한 고소 진행을 예고했다. /김리우 인스타그램

다음은 김리우 심경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리우입니다.


일단 이번 일에 대해 동명이인 감독님과 관련된 일은 아니라는 걸 밝힙니다. 저는 김리우라는 예명을 몇 년 전부터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배우 심은진 누나와는 대학 선후배 그리고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습니다.


제가 은진이 누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처럼 2016년 10월경부터 누군지도 모르는 여자에게 스토킹을 당해왔습니다. 알아본 결과 2015년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제 대학 동기 친구의 스토커였고 그 친구가 유명을 달리하자 그 친구의 카카오스토리를 뒤져 저 그리고 또 다른 대학 동기 형을 스토킹하기 시작했습니다.


저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등 모든 SNS에 접근하여 저의 신상을 알아내어 범죄를 저질렀고 아직은 수입이 많지 않은 무명배우이기에 따로 운영하는 의류 쇼핑몰에도 찾아와 영업방해를 하고 쇼핑몰 사무실에도 수백 통의 전화를 걸어오는 등 영업방해도 일삼았습니다. 또한 쇼핑몰 홈페이지에 나온 사업자등록 주소로 택배를 보내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첫 고소 때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기에 선처를 하여 합의를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합의 후 범죄는 계속되었고 두 번째 고소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두 번째 고소를 진행 중에도 끊임없이 저를 괴롭혀 고소 중에 또 고소를 하게 되었습니다.


세 번째 고소의 처분이 먼저 나와 구약식 벌금 300만 원 형에 처해졌고 두 번째 고소는 현재 재판 중입니다. 네 번 열렸으나 한 번도 나오지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경로를 알 수 없으나 저의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어 수없이 전화를 걸어왔고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해 저를 괴롭혔습니다. 그 와중에 저의 SNS를 뒤져 저의 지인들에게도 피해를 끼치기 시작했습니다. 죄목만 해도 영업방해, 명예훼손, 통신매체 음란, 모욕, 협박 등입니다.

이미 쇼핑몰은 거의 접은 상태이며 현재는 연기만 하려고 하는 상황입니다. 피해를 입은 저의 지인분들께 사과드리며 은진 누나와 간미연 씨에게도 사과드립니다. 저 또한 조속히 해결하려고 부단히 노력 중입니다.


구속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저의 모든 신상정보가 뚫린 상황이라 보복범죄가 조금 두렵기는 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본의 아니게 이런 상황 되어 저도 당황스럽지만 응원해주시는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지금 일하는 중에 걸려오는 많은 연락에 저의 입장을 정리하여 올립니다. 두서없더라도 이해해주시길 바랍니다.


jie@tf.co.kr

[인기기사]

· [TF포토] 한 자리에 모인 문재인-김영철-이방카

· [TF포토] 축제의 장으로 변한 '평창올림픽 폐회식'

· [TF포토] 이상화-김아랑-김경애, '웃으며 입장하는 빙판 위 여신들'

· [2018 평창 폐회식] 전 세계 하나 된 대축제 '17일간 여정' 대단원

· [TF초점] MB '검찰 소환 임박'에도 한국당은 '여유'… 왜?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9월 21일 [금]

[출석부]
바나나우유240ml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