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기덕 검찰 출석 "여배우 성폭행? 배은망덕"

최지윤 기자 | 2018.06.12 | 신고 신고
조회 : 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김기덕 감독이 성추문 논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 감독은 12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홍종희)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지난 3월 MBC 'PD수첩'이 김 감독의 성추문 의혹을 제기한지 3개월 여만이다.


조사 전 김 감독은 취재진에 여배우 A씨와 'PD수첩'을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경위 관련 "'PD수첩'은 증거보다 증언만으로 구성됐다. 객관적인 방송인지 규명하기 위해 법원을 찾았다"며 "난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 방송에서 나온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영화를 만들면서 배우와 스태프들을 존중하고 인격적으로 대우했고, 많은 신인 감독도 데뷔시켰다. 몇몇 사람은 섭섭했는지 모르겠지만, '은혜를 이렇게 갚는게 어디있나?' 안타깝다"며 "22년간 23편의 영화를 만들면서 나름의 성과가 있었다. ('PD수첩'은) 최소한의 예의가 없는 아주 무자비한 방송"이라고 반박했다.


김 감독은 영화 '뫼비우스'(2013) 촬영 당시 중도 하차한 여배우A씨로부터 성추행 및 폭행, 명예 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 당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지영)는 지난해 12월 김 감독에 폭행 혐의 관련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다만 강요,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에 대해선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사진=OSEN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8월 15일 [수]

[출석부]
3천원권
[포인트경매]
신세계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