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故최은희, 거짓 찬양하며 김정일 환심샀던 이유

정한샘 기자 | 2018.04.16 | 신고 신고
조회 : 3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원로 배우 최은희가 신장투석 중 영면했다.


고 최은희는 배우이자 우리나라 세 번째 여자 영화감독으로 우리나라 영화 역사를 썼다. 우리나라 영화 발전에 큰 영향을 미쳤으나, 정작 영화 같은 삶을 산 것은 배우 최은희 그 자체였다.


최은희 신상옥 부부는 1978년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지시로 북으로 납치됐다. 이들은 북한에서 17편의 영화를 만들며 김정일의 환심을 샀다. 두 사람은 지인들에게 마저 “위대한 수령님의 배려로 잘 지니고 있다”며 거짓 찬양까지 했어야 했다.


최은희 신상옥 부부를 신뢰하기 시작한 김일성부자는 두 사람을 향한 철통보안도 서서히 느슨하게 풀었다. 최은희 신상옥 부부는 북의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오스트리아에서 탈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들은 한국이 아닌 미국 망명을 선택했다. 탈출 당시 두 사람은 손도 잡지 않고 미국대사관을 향해 필사적으로 달렸다. 이들이 미국으로 탈출한 이유는 북한 간첩으로부터 위험해질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1999년 귀국한 최은희는 연기에 대한 열정을 다양한 작품을 통해 풀어냈다. 남편의 별세 이후 2010년 신 감독의 공로상을 대신 수상하는 자리에서 최은희는 “열일곱 소녀시절 연예계 입문해 연극 드라마 나중에는 TV 드라마 그리고 영화에서까지 한평생을 오로지 한 길을 걸어왔다. 그리고 저는 여배우로서의 위상과 품위를 잃지 않기 위해 늘 노력해왔다”며 한평생 배우로 살아왔던 인생을 되돌아봤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2월 13일 [목]

[출석부]
아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이마트24 모바일 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