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안내상, "과거 삼풍백화점 사고 현장 구조 도와" 재조명

이세영 기자 | 2018.01.12 | 신고
조회 : 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 MBC'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배우 안내상이 과거 삼풍백화점 사고 현장에서 구조를 도왔던 사실이 새삼 눈길을 끈다.


과거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안내상, 이문식, 우현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날 이문식은 "안내상과 연극 '한여름 밤의 꿈'을 하고 있던 당시 뉴스에서 삼풍백화점이 무너졌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안내상이 소식을 듣고 울먹울먹하더니 다 같이 가자고 제안했다. 그리고 안내상과 다른 사람들과 같이 사고 현장으로 가서 소방대원들의 호스를 잡아주면서 구조를 도왔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이문식은 또 "그때 안내상이 참 멋지다고 생각했다. 다음날 공연이 있던 상황에서 그렇게 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라고 덧붙여 감동을 안겼다.


한편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6월 민주항쟁 당시 안내상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월 21일 [일]

[출석부]
도서랜덤발송
[포인트경매]
컬쳐랜드 온라인상품권(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