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SM, “유가족이 원치 않아” 설리 장례 비공개…‘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게’

이투데이 | 2019.10.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출처=설리SNS)
(출처=설리SNS)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안타깝게 사망한 가운데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14일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의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SM은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라며 “조문객 취재 또한 원치 않고 있다.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설리는 이날 오후 성남시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초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다. 매니저는 전날부터 설리가 연락이 되지 않자 자택을 방문했다가 현장을 발견했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설리와 함께 활동했던 에프엑스의 엠버는 당분간 활동을 미루기로 했다. 이날 컴백쇼와 특집쇼를 준비했던 슈퍼주니어와 슈퍼엠도 모든 스케쥴을 취소하고 동료의 죽음을 애도했다.



0 0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6일 [금]

[출석부]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경매]
BHC 뿌링클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