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서울,고려,연세대 학생들, 오늘 일제히 ‘조국사퇴’ 촛불집회 (영상)

한국스포츠경제 | 2019.09.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고려,연세대 학생들, 오늘 일제히 ‘조국사퇴’ 촛불집회 / 연합뉴스
서울,고려,연세대 학생들, 오늘 일제히 ‘조국사퇴’ 촛불집회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학생들이 19일 각 대학 캠퍼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상위권 '스카이(SKY)'로 불리는 세 대학이 같은 날 촛불집회를 여는 것은 조 장관과 그의 가족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조 장관의 모교이자 직장인 서울대와 조 장관 딸이 졸업한 고려대는 앞서 3차례씩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여기에 이번 논란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연세대가 촛불 대열에 합류한 모양새다. 집회는 모두 총학생회가 아닌 개별 학생 주도로 진행된다.


서울대는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추진위원회가 오후 8시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집회를 열어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한다.


추진위는 "총학생회가 주최하는 촛불집회가 더는 열리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지만, 서울대 집회는 이어져야 한다"며 "부정과 위선이 드러난 조 장관뿐만 아니라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것이 3년 전 불의에 항거했던 촛불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학 총학생회는 2·3차 학내 촛불집회를 개최했지만, 집회의 효율성과 지속가능성 등을 이유로 4차 집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이에 서울대 동문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를 중심으로 4차 집회 추진위가 결성됐다.


고려대생들도 오후 7시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조 장관 사퇴와 조 장관 딸의 입학 취소를 촉구하는 네 번째 촛불집회를 연다.


제4차 고려대 촛불집회 집행부는 "온갖 권력형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민주주의를 억압하고, 국민을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정부는 당장 임명 결정을 사과하고, 조 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조 장관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학회에서 공식 취소됐는데, 해당 논문은 (조 장관 딸의) 고려대 입학에 크게 기여했다고 한다"라며 "날조·조작된 자기소개서로 사기 입학한 조 장관 딸의 입학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학생들은 이번 집회에서 이러한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고, 입학처와 총장실에 전달할 예정이다.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도 오후 7시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첫 촛불집회를 연다.


집행부는 "조 장관 임명이라는 작은 구멍은 결국 우리 사회 가치의 혼란을 가져오고, 공정·원칙·정의라는 둑을 무너뜨릴 것"이라며 "조 장관이 자리에서 내려올 때까지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집행부에 따르면 이 대학 일부 교수들도 집회에 참여해 발언할 예정이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모바일금액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