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처서’ 무슨 뜻 이길래... 가을의 2번째 절기 처서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

한국스포츠경제 | 2019.08.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처서, ‘더위가 그친다’는 뜻, 절기상 처서를 맞은 오늘(23일) 처서 뜻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연합
처서, ‘더위가 그친다’는 뜻, 절기상 처서를 맞은 오늘(23일) 처서 뜻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연합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절기상 처서를 맞은 오늘(23일) 처서 뜻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이 제공하는 한국세시풍속사전에 따르면 처서는 24절기 중 열네 번째 절기에 해당한다. 처서는 더위가 지나가고 가을에 들어선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처서는 입추와 백로 사이에 들며, 태양이 황경 150도에 달한 시점으로 양력 8월 23일 무렵, 음력 7월 15일 무렵 이후에 든다.


여름이 지나면 더위도 가시고 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음력 7월을 가리키는 중기(中期)이기도 하다.


흔히 처서는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라고 할 정도로 여름이 가고 가을이 드는 계절의 엄연한 순행을 드러내는 때이다.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한다.


아침저녁으로 신선한 기운을 느끼게 되는 계절이기에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라고 한다. 이 속담처럼 처서의 서늘함 때문에 파리, 모기의 극성도 사라져가고, 귀뚜라미가 하나둘씩 나오기 시작한다.


한편 이날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까지 올라 덥겠다"며 "건강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부산 해안사에 큰불...사찰 전부 타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어젯밤 9시 50분쯤 부산 문현동에 있는 해안사에서 큰불이 ...
변정수, '손소독제 판매' 쇼핑몰 ...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모델 겸 배우 변정수가 부적절하게 자...
<코>우정바이오, 매도잔량 842% 급...
오전 10시 31분 현재 우정바이오(215380) 재무분석차트영역계속...
'구해줘 홈즈' 예비 신혼 부부, '...
[OSEN=전미용 기자] 덕팀의 '티파니에서 신혼 아침을' 선택했다....
'노쇼' 분노 여전…호날두 코로나 ...
▲'노쇼'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호날두 (출처=호날두 SNS 캡처...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4일 [월]

[출석부]
파워에이드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