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조국 딸, 대학원 2번 유급에도 장학금 수령…황제 장학금 의혹 일파만파

조성진 기자 | 2019.08.19 | 신고 신고
조회 : 3,14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장학금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19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음에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수령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이날 "여권 주요인사인 조 후보자의 딸이 '황제 장학금'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곽 의원이 공개한 부산대 장학금 지급 자료에 따르면 딸 조모씨는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한 뒤 2016∼2018년 매 학기 200만원씩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그러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씨는 2015년 1학기 3과목을 낙제해 유급됐고, 장학금을 수령 중이던 2018년 2학기에도 1과목을 낙제해 유급됐다. 유급을 당하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해당 장학금은 조씨의 지도교수 A씨가 개인적으로 만든 '소천장학회'에서 지급했다. 2015년 이래 소천장학회 장학금 수혜자 중 조씨를 제외한 나머지 학생 6명은 모두 1차례씩 100만∼150만원을 받았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는 56억4천만원의 재산 중 예금이 34억4천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라며 "일반 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 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23일 [월]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치즈가 부드러운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