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 성희롱 충격... 벌떡 떡볶이 점주 “배달하면서 강간해란 걸 해보고싶다...”

고예인 기자 | 2019.08.17 | 신고 신고
조회 : 1,18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 성희롱 논란 “배달하면서 강간해란 걸 해보고싶다..” /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 성희롱 논란 “배달하면서 강간해란 걸 해보고싶다..” / 벌떡 떡볶이 등촌점 사장의 트윗으로 알려진 내용 (자료=트위터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벌떡 떡볶이 등촌점이 폐점된다.


17일 오전 벌떡 떡볶이는 홈페이지 공지 사항을 통해 등촌점의 폐점 소식을 전했다.


공지사항에는 " 현재 상황을 더욱 자세히 파악하고 있으나 사항이 심각하다고 여겨 해당 가맹점은 현 시간부로 영업정지를 진행하고 정확한 사안 파악 후 가맹 계약에 의거 그에 해당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히고 있다.


벌떡 떡볶이 측은 "불미스러운 문제가 생긴 점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강조하고 있다.

벌떡 떡볶이 본사 해명글 /
벌떡 떡볶이 본사 해명글 / 벌떡 떡볶이 홈페이지 캡처

동시에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라며, 이번 불미스러운 일로 고객분들께 신뢰를 깨뜨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쓰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가 트위터를 통해 여성 고객 성희롱 글을 올렸다‘며 트위터 캡처본이 게재됐다,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의 트위터 글에는 “마음 같았으면 팬티 벗고 박x 드리려고 했는데”, “요즘 부쩍 강간이란 걸 해보고 싶다”등의 심각한 성희롱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한 점주 A씨는 주문하는 고객들의 전화번호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안심번호 해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는 상황. 네이버 실시간 반응에는 "배달하면서 여자를 ‘강간’ 하고 싶다고 말하는 (팩트-벌떡 떡볶이 등촌점) 사람이 존재하는데 여자 혼자 사는 사람이 1층가서 물건 받고 음식받는거, 2인분 시키는거 너무 당연하고 참담하고 화나는 일이다" "벌떡 떡볶이 체인이어꾸나. 그냥 그 사장이 지 같은 이름 지은줄" 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7일 [화]

[출석부]
꼬북칩
[포인트경매]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ICED) (소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