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태풍 ‘다나스’ 북상중 곳곳 폭우,,, 태풍 경로 토요일 남부 내륙 관통 “바람보다는 비 피해 조심”

한국스포츠경제 | 2019.07.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태풍‘다나스’, 기상청 "20일까지 많은 비…피해 없도록 주의",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다나스'는 이번 주말 제주도와 남부내륙에 상륙할 전망이다. / 연합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다나스'는 이번 주말 제주도와 남부내륙에 상륙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18일 이날 오후 3시20분 제주도에 호의주의보를 발효했다. 오후 4시에는 제주도 남쪽 먼 바다, 오후 제주도와 전라도, 제주 앞 바다 등에 태풍과 강풍, 풍랑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크기는 소형이고 중심기압은 990h㎩이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19일 오후 9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20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여수 서북서쪽 약 5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했다.


다나스는 남부 내륙 지방을 관통한 뒤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21일 오전 9시에는 독도 동북동쪽 약 37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나스는 지난밤 대만 인근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강도가 세지고 속도가 조금 줄었다.


17일 오후만 해도 다나스는 남부 내륙을 관통하기보다는 남해를 지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예상 진로가 좀 더 북쪽으로 치우치게 됐다.


다나스가 한반도 접근 과정에서 확장하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과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오는 20일까지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이라는 의미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0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양념감자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모바일금액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