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정두언, 숨진 채 발견... 유서 내용 ‘비공개’ 정두언 평소 우울증 시달려

한국스포츠경제 | 2019.07.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숨진채 발견, 정두언(62)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 MBN방송화면 캡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숨진채 발견, 정두언(62)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 MBN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정두언(62)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25분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인근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두언 전 의원은 오후 2시 30분께 산 쪽으로 올라간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 3시 42분께 정두언 전 의원의 부인은 그가 자택에 남긴 유서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의 요청을 받고 소방당국이 함께 수색에 나서 정두언 의원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정 의원은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정두언 전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또 정두언 전 의원의 유서가 자택에서 발견됐지만 유족의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두언 전 의원은 서울시 부시장을 지내다가 2004년 17대 총선을 시작으로 19대 총선까지 서울 서대문을에서 내리 당선됐으며, 20대 총선에서 같은 지역에서 출마했다 낙선했다. 낙선 이후에는 종합편성채널 시사·예능 프로그램의 진행과 패널로서 활발하게 활동했으며 마포에 음식점을 개업하기도 했다.


이명박 대통령 실세로 통했던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의 불출마를 요구하는 ‘55인 파동’에 앞장선 후 입지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불우한 가정 형편 탓에 정두언 전 의원은 어린시절 외삼촌의 양자가 돼 광주시 서석동에서 5년을 지낸 인연으로 생전에 호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중국 ‘우한폐렴’ 감염자 수용할 응급병원 건설 ‘6...
우한 서쪽 차이뎬 지구에 들어설 예정…병상 1000개 23일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
폐렴 진원지 우한 병원 현황 SNS에...
'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병원에 의심 환자 수백 ...
이승호, 임태혁 꺾고 생애 9번째 ...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이승호(수원시청)가 임태혁(수원시...
이노공 성남지청장 사의…서울중앙...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서울중앙지검 첫 여성 차장검사로 ...
류담, NEW담..40kg 감량 후 댄디한...
[OSEN=최나영 기자] 배우 류담이 새로운 모습의 화보를 공개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월 24일 [금]

[출석부]
바나나우유
[포인트경매]
[신세계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