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감스트, 탈세로 세금 6000만 원 추징 사실 밝혀져

조성진 기자 | 2019.06.19 | 신고 신고
조회 : 7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감스트.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외질혜, 남순과 더불어 19금 발언 논란이 되고 있는 아프리카 TV의 유명 BJ 감스트가 탈세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19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은 지난 4월 중순 ~ 5월 초까지 감스트를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국세청은 막대한 수익을 얻으면서도 변칙적인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하는 고소득 자영업자와 소득탈루 혐의가 큰 연예인과 유명 BJ 그리고 프로운동선수 등 총 176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감스트는 소득 누락 등을 이유로 약 6000만 원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받았고, 관련 세금을 전액 납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감스트의 탈세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가 탈세하라고 별풍 쏴줬냐?"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일 오전 진행된 인터넷 방송에서 감스트와 남순, 외질혜는 당연하지 게임을 했다.


외질혜는 남순에게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행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고 물었고, 남순은 폭소를 터뜨리며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이어 남순이 감스트에게 "XXX(다른 여성 BJ를 보고 XXX(자위행위를 뜻하는 비속어) 친 적 있지?"라고 물었고, 감스트도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남순이 크게 웃자 감스트는 "세 번 했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등 19금 발언을 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21일 [일]

[출석부]
불닭볶음면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