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고유정 얼굴 공개 무산… 전남편 살해 후 시신 바다에 유기한 고유정 ‘머리 풀고 고개 숙여’

고예인 기자 | 2019.06.07 | 신고 신고
조회 : 1,52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남편 살해 고유정 신상 공개 후 첫 모습,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고유정이 신상공개 결정 하루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고개를 숙이고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는 바람에 정확한 모습이 노출되지 않았다. / MBC 방송화면 캡처
전남편 살해 고유정 신상 공개 후 첫 모습,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고유정이 신상공개 결정 하루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고개를 숙이고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는 바람에 정확한 모습이 노출되지 않았다. / MBC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고유정이 신상공개 결정 하루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고개를 숙이고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는 바람에 정확한 모습이 노출되지 않았다.


6일 MBC에 따르면, 경찰 조사를 마치고 조사실에서 나온 고유정은 검정색 티셔츠에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빠르게 이동했다.


신상 공개 결정으로 마스크를 쓰지는 않았지만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려 모습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없었다.


변호사는 신상정보공개 결정에 대한 집행정지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현장 검증 때 고유정의 얼굴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펜션 주인이 거부하는 등의 이유로 현장 검증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MBC는 전했다.


고씨는 지난 5월 25일 제주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및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일 긴급체포 된 뒤 범행을 시인했지만, 범행동기나 시신 유기 장소, 공범 여부 등은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고유정의 진술과 수사를 통해 훼손한 시신을 제주도외 최소한 세 곳에 버린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22일 [월]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모바일상품권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