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정부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비상걸린 수소경제

이정민 기자 | 2019.05.24 | 신고 신고
조회 : 44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지난 23일 발생한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내세운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오전 6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장, 가스안전공사 안전 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릉시청과의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사고 상황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사고 원인와 관련, 부실 시공 가능성 등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수소탱크가 폭발했다는 점에서 수소충전소, 나아가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강릉 사고는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로 만들어 저장해 전기를 생산하는 연구개발(R&D) 실증사업 과정에서 발생했다"며 "실험이기 때문에 규격화돼 있지 않은 과정에서 예외적으로 일어난 불행한 사고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충전소의 경우 전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사고가 일어난 적이 없고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하게 설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산업부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수소를 만들어 저장한 다음 전기로 바꾸는 수전해(P2G·Power to Gas)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23일 발생한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현장 / 사진=연합뉴스

이번 사고가 난 강릉벤처공장은 산업부가 에너지기술평가원을 통해 R&D 과제를 시행해 지난 3월 과제를 완료한 후 실증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박기영 산업부 대변인은 "이번 사고는 수전해 방식의 연구실험시설에서 발생한 것으로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수소차나 수소충전소와는 전혀 다른 경우"라며 "수소충전소 등은 고압·고농도 안전관리 규정과 국제표준에 따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산업부로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수소충전소 확대와 수소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최근 철도와 수소충전소간 이격거리를 줄이는 등 규제완화에 나선 상황에서 수소탱크 사고가 발생했다. 


일단 산업부는 수소경제 추진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이날 영상회의를 마친 성 장관 일행은 강릉 사고현장으로 급히 출발해 사고 수습을 지휘하기로 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최대한 안전대책을 강구하면서 수소경제를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22일 [일]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