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LH, 파주권역 수도권 문화산업 중심지 각광

박종진 기자 | 2019.06.18 | 신고 신고
조회 : 2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LH(사장 변창흠)는 최근 파주권역이 수도권 문화산업의 새로운 거점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LH는 최근 파주 통일동산 관광휴양시설용지를 CJ ENM에 매각했으며, CJ ENM은 향후 이 지역에 ‘CJ ENM 콘텐츠 월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 시설은 드라마·영화·예능 콘텐츠 제작과 체험, 관광이 결합된 복합문화시설로 축구장 32개 크기인 21만 3000㎡로 아시아 최대 규모다.


올해 중 착공해 2023년 준공 예정으로, 향후 10년 간 약 2만 1000명의 일자리 창출과 총 2조 2000억 원의 생산증가 파급효과가 전망되며 연간 120만 명 이상의 관광객 방문이 예상된다.


이 시설이 조성되면 해당 용지에서 차량으로 15분 거리에 위치한 운정 신도시와 통일동산, 출판단지를 결합한 삼각클러스터가 구축돼 시너지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또, LH와 파주시는 7월 중 파주시의 체계적인 개발을 위한 지역개발협약을 체결해 파주 장기종합발전구상안을 세울 예정으로, 향후 수도권 서북부지역의 새로운 중심지로 파주권이 떠오를 전망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17일 [수]

[출석부]
바나나 우유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