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SKT·대구시·대구경찰, 빅데이터 활용 ‘안전사회 조성’ 업무협약 체결

정도영 기자 | 2019.05.22 | 신고 신고
조회 : 7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SK텔레콤(SKT)은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과 함께 112 신고 정보, 순찰자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SKT)은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과 함께 112 신고 정보, 순찰자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SKT)은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과 함께 112 신고 정보, 순찰자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이번 협약은 SKT가 참여하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SKT는 대구광역시에 개방형 데이터 허브 센터를 구축하고 도시행정서비스를 고도화 하는 주관기관으로서 본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SKT는 대구광역시와 대구지방경찰청, 계명대학교,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비투엔 등과 도시안전 관련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범죄예방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먼저 SKT와 대구지방경찰청은 폭력, 시비, 주취자, 교통사고 등에 대한 112 신고 정보를 신고유형 및 출동시간과 발생장소 등으로 분류하고, 순찰차의 이동경로와 배치 위치 등을 분석해 상황별로 효율적인 대처를 돕는다. 또 SKT의 유동인구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시내 각 지역의 시간별·연령별·성별 인구 분포를 고려한 맞춤형 범죄 예방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백왕흠 대구광역시 스마트시티과장은 “이번 협업을 계기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대구광역시의 안전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적용해 인력과 장비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신고출동시간을 단축해 국민이 느끼는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은 “SK텔레콤의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경찰 업무를 적극 지원하고, 더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대구지방경찰청사에 진행된 협약식에는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 백왕흠 대구광역시 스마트시티과장,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 김중곤 계명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2일 [목]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죠스떡볶이 떡볶이튀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