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철도공단, 동해선 포항~삼척 최장 옥원터널 관통

박종진 기자 | 2018.10.12 | 신고 신고
조회 : 10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제공 = 철도공단) 11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사업의 최장(最長)터널인 옥원터널(길이 5.63km) 관통식을 개최하고 있다.

(서울 = 국제뉴스)박종진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사업의 64개 터널 중 최장(最長)터널인 옥원터널(길이 5.63km)을  11일 무사고·무재해로 관통했다.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옥원리와 임원리를 연결하는 옥원터널은 연약한 점토나 바위 조각으로 지층이 이뤄지고, 다량의 용수가 발생하는 등 어려운 작업 여건이었으나, 발파 굴착을 최소화하고 완벽한 안전 및 품질관리로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했다.


또한, 옥원터널은 2015년 9월 굴착작업에 착수하여 총 48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37개월 동안 연 투입인원 약 11만 2116인의 근로자와 지역 중소업체의 건설장비 2만 1000여대를 투입하는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총사업비 3조 2400억 원을 투입해 동해선 포항∼삼척 간 166.3km 철도를 건설 중에 있으며, 2020년 개통예정이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현재 부산에서 강릉까지 6시간(고속버스 기준)이 소요되나 3시간 30분으로 약 150분 단축되고, 강릉선(원주∼강릉)과 연결되는 등 환동해안권 간선철도망이 구축돼 철도 수송효율 극대화와 지역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현장에서 땀 흘려 일한 공사관계자들 덕분에 포항∼삼척 철도 최대 난공사 구간인 옥원터널을 안전하게 관통했다."며 "2020년 적기 개통하여 동해안권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0월 22일 [월]

[출석부]
스타벅스더블샷에스프레소200ML
[포인트경매]
코카)씨그램라임탄산수35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