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황운하 “의원면직도 감수”… 내년 총선 출마 강행

서울신문 | 2019.12.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명예퇴직 불가 땐 신청”… 오늘 북콘서트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연합뉴스

▲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연합뉴스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의 중심에 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명예퇴직 불가’ 통보에도 내년 총선 출마를 강행한다.

황 청장은 8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명예퇴직이 안 되면 의원면직(사표) 처리를 신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의원면직은 정직, 강등, 해임, 파면 등 중징계가 아니면 임명권자(대통령 또는 행정안전부 장관)가 사안을 판단해 징계 전이라도 수용할 수 있다. 단, 명퇴금은 받지 못한다. 황 청장의 명퇴금은 약 6000만원이다. 총선에 출마하려면 내년 1월 16일 전 공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그는 자신이 출마하려는 대전 중구에서 9일 검찰 비판 등을 담은 책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간을 위한 북콘서트를 열고 출정식을 한다.

황 청장은 문재인 대통령 측근인 송철호 울산시장(당시 후보)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선거 전 청와대 인사와 만나 공약을 논의했다는 뉴스와 관련, “(제보자인) 송 부시장은 모르는 사람”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들만 수사한 것은 당시 시장에 대한 고발만 있고 직접 증거가 없었기 때문”이라면서 “경찰 수사로 선거 판세가 뒤집힌다는 생각은 머릿속에 있지 않았다. 측근들 비리가 터져 나오는데 선거라고 수사를 미뤄야 하느냐”며 수사에 정치적인 고려가 없었음을 거듭 주장했다. 이어 “당시 현 시장인 송철호 후보로 기운 것은 더불어민주당 바람 때문이지 경찰 수사와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장윤정♥도경완 "시댁에서 2박..오늘도 민낯" 설연휴...
[OSEN=김은애 기자]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훈훈훈 명절 모습을 공개했다.도경완 아나운서는 26일 자신의 인...
역삼동 아파트 화재...50명 한때 ...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어제(25일) 밤 1...
남편 장성택 숙청 이후에도 김정은...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서울 장충동 호텔에서 화재...600...
26일 오전 4시 51분께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
우한폐렴에 한국發 금중령..국민청...
국민청원게시판 캡처.[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중국 發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월 26일 [일]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분
[포인트경매]
굽네 고추 바사삭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