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예멘 반군 “한국 선박 확인 땐 석방”

서울신문 | 2019.11.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인 2명 피랍… 청해부대 급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반군, 예멘 정부 지원하는 사우디와 갈등
“구금된 한국 선원들 안전” 정부에 전달


지난 18일 한국인 2명 등 16명이 승선한 선박 3척을 나포한 예멘 후티반군이 한국 선박으로 확인될 경우 석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는 불안정한 중동 정세 등을 예의주시하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외교부는 사건 발생 약 4시간 뒤인 오전 7시 55분(한국시간) 선박 나포 사건을 신고받았다. 앞서 나포된 선박에 승선한 한국인 1명이 오전 7시 24분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는 메시지를 선사에 보냈고 이후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후티반군이 석방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일단 사고 현장에 파견한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19일 “군사작전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 상황 변화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사고 해역 인근으로 가서 위협적인 이미지를 주는 데 방점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후티반군 고위 관리인 무함마드 알리 알후티는 이날(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예멘 해안경비대가 (해당 선박이) 침략국의 소유인지 한국의 소유인지 알아보려고 점검하고 있다”며 “한국의 소유인 경우 법적 절차를 마무리한 뒤에 석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원들은 잘 대우를 받고 있다”고 했다. 후티반군은 과거에도 영해 침범을 이유로 외국 선박을 나포했다가 석방한 경우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는 후티반군이 참전하는 예멘 내전이 이번 나포 사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연합군과 교전 중인 후티반군이 이번에 나포한 선박에는 한국뿐 아니라 사우디 국적도 포함됐다.

이슬람 시아파 예멘 후티반군은 2004년부터 수니파 정부와 내전을 벌였다. 특히 수니파 맹주 사우디가 이끄는 연합군이 2015년부터 예멘 수니파 정부를 지원하며 후티반군을 공격하고 이에 맞서 시아파 맹주 이란이 후티반군을 후원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예멘 내전은 국제전의 성격을 띠게 됐다. 다만 최근 사우디 등 연합군과 후티반군 측이 물밑 대화를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예멘 내전 등이 선박 나포 사건과 연계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채 정세 변화에 따라 신중하게 대처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8일 [일]

[출석부]
꼬북칩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