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여야, 황교안 삭발투쟁 싸늘한 시선

국제뉴스 | 2019.09.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여야가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투쟁에 대해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삭발식을 단행하고  자정까지 투쟁을 이어간다.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예고한 삭발은 그저 정책을 위한 혹은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지금은 장외투쟁과 단식, 삭발로 분열과 혼란을 일으킬 것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겨야 할 시점"이라면서 "어느 때보다 여야 간 초당적 협력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쓴 소리에는 눈과 귀를 닫고, 장외투쟁과 단식, 이제 삭발까지 이어지는 정쟁을 반길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대안정치연대는 김기옥 대변인은 "한국정치의 후진적인 모습을 거대정당 제1야당의 대표가 삭발정치로 보여준다고 한다. 삭발의 타이밍도 맞추지 못하고 전혀 국민적 감동도 공감"도 없다"고 힐난했다.


김기옥 대변인은 "삭발이나 단식으로 해결될 상황이 아니다"며 "마음과 욕심을 내려놓고 황교안 대표는 차라리 대표직을 걸고 투쟁하라"고 요구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모바일금액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