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나경원 대표, 민생용 추경 3가지 원칙 강조

오현수 기자 | 2019.06.12 | 신고 신고
조회 : 3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서울=포커스투데이) 오현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 심사는 '민생용 추경', '문재해결 추경', '시장 활성화 추경' 등 3가지 원칙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중진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를 연다면 국회가 민생국회가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사태는 말도 안 되는 선거법 날치기 패스트트랙으로 야당을 국회 밖으로 내몰았는데 지금 여당을 보면 야당은 그냥 들어와라, 추경을 통과시켜라 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특히 "추경이 민생을 살리는 추경이 아니라 적자 부채만 3조6000억원을 발행해야 하는데 이런 적자 추경이 민생에 도움이 되느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총선용 추경 아닌 민생용 추경이 되어야 하고 실패한 정책 땜질하는 땜질 추경이 아니라 문제해결 추경이 그리고 통계용 추경이 아니라 시장 활성화 추경이 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또 "추경안을 들여다보면 곳곳에 독소 예산이라며 제로페이, 탈원전 예산, 등 고집불통 정책 추경"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일자리만 해도 알바 추경이 지나치다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단기 일자리 6만개 만드는 이런 총선 추경은 국민의 상식과 민생이라는 채를 들고 불순한 추경예산을 말끔히 걷어내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향해 "야당에 대해서 해산될 정당 운운하면서 야당에 대해서 전쟁 선포하지 말고 시장에 가서 민심 들으시라. 한국당이 국회 들어갈 수 있도록 6월 국회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답해 줄 것"을 요구했다.

0 0

저작권자 ⓒ 포커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21일 [금]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롯데시네마 1인 영화관람권(2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