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자유한국당, 전원책 조강특위원 해촉

안희영 기자 | 2018.11.09 | 신고 신고
조회 : 9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안희영 기자 = 자유한국당이 9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을 결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SNS에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과 관련해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며 "경위야 어찌되었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으며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며 해촉 결정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해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 번 국민들과 당원들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자유한국당이 삼고초려 끝에 조강특위 위원을로 영입하면서 '전원을 부여하겠다'며 당초 입장과 스스로 해촉 결정은 비대위에게 적지 않은 부담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