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전시 무방비 행정수도, 이명박 정부의 作品

이형노 기자 | 2018.10.12 | 신고 신고
조회 : 75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 = 김중로 의원

-이명박 정부 당시 행정수도 이전 반대 뿐 아니라,비상시 정부기능 유지 위한 세종지원본부 설치도 반대해...


-행정수도 세종시에 비상시 정부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지원시설조차 없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이 12일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를 위해 행정안전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행정복합도시건설청과 국토연구원은 안보적 중요성과 비상시 정부기능 유지를 위해 두 차례에 걸쳐 행정수도 세종지원본부(전쟁지원) 신설을 건의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략수행과제로 선정하여 실무회의 까지 진행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러나 행정안전부는 ‘08.2.28 정부조직개편과 ’11.2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 결과를 이유로 행정수도 세종지원본부(전쟁지원) 신설을 사실상 거부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행정안전부는 독자 판단이 아닌 이명박 정부시절 제54차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 결과에 따라 반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은 "정부의 비상계획인 충무계획 등 에 따라 전시 및 테러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정부기능을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조직 가운데 22개 정부부처, 20개 소속기관(약 70% 수준) 모여 있는 행정수도에 비상대비지원시설의 설치를 거부한 것 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명박 정부는 행정수도의 이전을 반대한 것도 모자라 비상시 정부기능 유지에 필요한 최소한의 투자를 포기 했다는 사실에 놀랐으며 당시 청와대 의사결정 지휘라인 뿐만 아니라, 국방부 등 관련 기관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고 지적하였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2월 10일 [월]

[출석부]
삼양)불닭볶음면(용기)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클래식치즈버거